KOREAHUMANRIGHTS | INTRODUCE | 한국인권뉴스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HOME > 한국인권뉴스 소개 > 위치
기사제목 기사내용
성매매특별법의
개정 및 폐지에 앞장섭니다.
 
 
 
 
 

한국인권뉴스는 '종교변혁운동'에 연대합니다.
2010/06/05  |  8651
  segit.jpg ( 19.4 KB ), Download : 285




[편집부]

한국인권뉴스는 [종교변혁운동]에 연대합니다.

오늘날 국내외 대다수 종교들은 각각의 종교 발생 당시의 초심에서 벗어난 채, 독선과 물질주의에 침윤돼 또 다른 정치적 권력으로 또한 일상적 권력으로 강고하게 자리 잡고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종교들 사이에서의 불필요한 패권주의로 말미암아 오늘날 종교 사이의 갈등은 전쟁이나 전투적 양상으로 계속 확산되고 있어 크게 우려됩니다.

한국인권뉴스는 '새로운기독교운동연대'(새기운) 등 최근 우리 사회 종교계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종교변혁운동’의 취지에 전적으로 공감하면서 사회연대 차원에서 진보언론운동을 통해 종교적 대안운동에 적극 참여하고자 합니다.

아무쪼록 모처럼의 ‘종교변혁운동’이 사회문화적 운동으로 외연을 넓히고, 다양한 종교들의 질적 수준을 고양시키는 계기가 되는 것은 물론 각 종교 구성원들의 격조 높은 화합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사회통합의 중추로서 훌륭하게 기능하기를 기대해 봅니다.

[종교변혁운동] 소식은 <핫이슈>에 게재됩니다. 독자 여러분의 많은 관심을 바랍니다.

▒ 새로운기독교운동연대  http://cafe.daum.net/VoiceOfNewChristian

[한국인권뉴스]





 
19  ▶◀ 고 김기원 선생님의 명복을 빕니다.  관리자 2014/12/10 4650
18  김기원 교수와 정보공유를 시작합니다.  관리자 2013/07/23 5727
17  [개정] 한국인권뉴스 시민기자 지원자격  관리자 2012/08/16 6270
16   '삼청교육대식 인권침해교육' 발레오만도, 본지 인권위에 진정  관리자 2012/07/20 6883
15  ‘한국인권뉴스 & 진보넷 속보’ 정보공유 베스트 20 (1)(2)  관리자 2012/07/30 6944
14  한국인권뉴스는 '레프트119센터' 운동을 지지합니다.  관리자 2011/08/15 7082
 한국인권뉴스는 '종교변혁운동'에 연대합니다.  관리자 2010/06/05 8651
12  후원계좌 안내  관리자 2004/12/29 9690
11  메일서비스 재개  관리자 2005/01/17 9704
10  한국인권뉴스는 해방글터와 함께 합니다  관리자 2009/06/25 9734
9  한국인권뉴스 홈페이지 오픈 및 출범식  관리자 2004/12/17 9775
8  '네티즌 여론조사'에 관한 공지  관리자 2004/12/24 9861
7  패러디 방송 게시판 신설  관리자 2005/02/02 9939
6  한국인권뉴스 패러디 방송 시작  관리자 2005/01/22 10025
5  성노동자 리포터 모집안내  관리자 2005/01/15 10037
4  한겨레 창간정신을 웹2.0으로 공유합니다  관리자 2007/12/28 10076
3  마광수 교수와 정보공유 '성해방운동' 펼칩니다  관리자 2009/10/09 10136
2  기사내용 검색어에서 '후지메'를 쳐보세요  관리자 2005/08/14 10479
1  한국인권뉴스는 '정보공유라이선스 2.0' 을 따릅니다.  관리자 2006/04/07 10579
  1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열띤 네티즌들의 토론장
 
뉴욕주, 성노동 비범죄화 추진
하이닉스 매그나칩 사내 하청지회 서울본사 12층 사장실...
박근혜 "경동맥 잘린 것도 아닌데"
최루탄을 쓰는 게 낫지 않을까
 
자료마당
 
OECD 회원국 38개국의 ‘1인당 GDP와 성 자유 지수...
OECD 회원국 38개국의 ‘1인당 GDP와 성 자유 지수...
OECD 38개국 성노동/매춘 정책(2022)
권순일이 끼친 해악: 최초의 ‘성인지 감수성’ 판결 / ...
 
한국인권뉴스 회원의 글
 
국회톡톡 성매매 비범죄화
문학에 나타난 매춘
장애인을 위한 성 자원봉사의 딜레마
“왜 우리를 가두었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