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HUMANRIGHTS | COMMUNITY | 한국인권뉴스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HOME > 커뮤니티 > 토론마당
기사제목 기사내용
성매매특별법의
개정 및 폐지에 앞장섭니다.
 
 
 
 


(펌) 결혼 안하겠다, 독신이 좋아
나팔수 2006-01-22 14:09:36   1,343
`독신女가 월급 더 많다`

[edaily 좌동욱기자] 독신여성이 기혼여성보다 월급을 더 많이 받는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8일 중앙고용정보원이 `2003년 산업·직업별 고용구조 조사` 원자료를 토대로 35세~44세 취업자들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독신여성 취업자의 월 평균임금이 153만1000원으로 기혼 여성의 127만8000원에 비해 25만3000원이 더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독신여성이 말하는 '독신 예찬' 내인생과 결혼했죠

속옷 업체에 근무하는 이희경(35ㆍ비비안 디스플레이팀장)씨는 8년째 사귀는 남자 친구가 있지만 결혼은 아직 관심 밖이다. 대학에서 서양화를 공부하고 대전의 갤러리아 백화점(구 동양 백화점)에 근무하다 현 직장으로 옮긴 지 6년째.

3명의 직원과 함께 전국 250개 비비안 매장의 디스플레이를 총괄하는 막중한 임무를 맡고 있다. 느닷없는 야근 지시에 두 말 않고 저녁 데이트 약속을 취소하는 맹렬 여성이기도 하다.

“입사 초기엔 팀장만 되도 좋겠다 싶었는데 할수록 욕심이 생긴다”는 이씨. “좋아하는 일 하면서 능력을 인정 받을 수 있어 만족스럽다. 애인도 있고 좋아하는 일도 있는데, 결혼이라는 복잡한 제도안으로 굳이 들어갈 필요를 못 느낀다”고 말한다.

^여성의 사회 진출이 활발해지면서 독신 여성 비율도 급격히 늘고 있다. 통계청 조사에 따르면 2000년 국내 독신 여성(20~49세, 사별ㆍ이혼 포함) 비율은 29.3%에 이른다. 결혼, 출산, 가사라는 전통적 역할 모델을 벗어나 사회적 성취와 자유를 원하는 여성이 그 만큼 늘었다는 증거다.

독신으로 활발한 사회 활동을 펼치고 있는 여성들은 “1980~90년대가 가정과 일 모두 지키려고 안간힘을 쏟던 슈퍼 우먼의 시대였다면 2000년대는 콘트라섹슈얼의 시대”라고 말한다. 콘트라섹슈얼이란 사회적 성공과 경제적 여유를 중시, 결혼이나 양육은 선택 사항일 뿐이라고 생각하는 여성들을 일컫는 신조어다.

^대기업 홍보 이사로 근무중인 손자경(42ㆍ가명)씨도 ‘내가 주인인 삶’을 위해 결혼을 포기했다. 잡지사 기자로 일하던 시절, 비교적 늦은 나이인 34세에 미국 유학을 감행할 수 있었던 것도 독신이기에 가능했다고 생각한다.

손씨는 “결혼도 일종의 조직 생활이라 아무래도 남편이나 양가 어른들 눈치를 봐야 하지만 독신은 혼자만 결정하면 그만이다.

그만큼 몸이 가볍고 자기 개발이나 일에 대한 몰입도가 높을 수 밖에 없다”고 전제, “일과 결혼을 조화롭게 양립시킬 수 있는 행복한 여성들도 있겠지만 현실은 누구에게나 24 시간일 뿐”이라고 말한다. “육아나 가사를 위한 시간은 따로 존재하지 않기 때문에 스스로 철인 2종경기 주자처럼 살겠다는 생각을 아예 접었죠.”
IMF 이후 경제 활동 여성 인구가 늘고 만혼 풍조가 자리잡으면서 독신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 크게 개선됨에 따라, 독신은 진지한 고려의 대상으로 떠올랐다. 광고 회사 AE로 12년째 근무하는 이숙희(36ㆍLG애드 부장)씨는 “‘독신’이라는 말에 이상한 뉘앙스가 섞이던 시절도 있었지만 요즘엔 오히려 직장에서 결혼한 여성을 부담스러워 한다”고 말한다.

“독신여성이 워낙 늘어난 데다 직장내 남녀 차별이 거의 없어진 상태에서 여성도 남성과 똑같이 야근과 철야 작업을 소화해야 하는 광고계의 특성상, 가정일에 매이지 않는 독신 여직원이 선호되는 분위기”라는 귀띔.

이씨는 독신만 따로 떼 내 두드러져 보일 필요는 없음을 강조한다. 그는 “일, 사회적 봉사, 내면의 평화 등과 더불어 그것은 내 인생의 일부분일 뿐”이라면서 “일이 사회적 성취나 밥벌이를 위한 남녀 모두의 필수 사항이라면, 결혼은 정말 평등하고 행복하게 살 수 있는 상대를 만날 때까지 유보해도 좋은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비교적 운신이 자유롭고 직장 생활에 몰입할 수 있다는 사실이 장점으로 꼽히긴 하지만, 독신 직장 여성에게는 그만큼의 부하도 따른다. 글로벌 스탠더드에 맞춰, 고위층일수록 가족 모임을 통한 네트워킹이 잦아지는 것은 단연 대표적인 사례다.

외국계 금융 컨설팅 회사에서 마케팅 이사로 일하는 정은희 (39ㆍ가명)씨는 “서로 속을 터놓을 만큼 신뢰하는 보스 조차도 부부 동반 모임에는 나를 부르지 않더라”면서 “그런 네트워킹 기회 때마다 남자 친구들을 끌고 다녔지만 그것도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고 토로한다.

손자경씨는 “국내에서는 세재 혜택이나 직장내 사원 복지 등이 대부분 결혼한 커플을 전제로 마련돼 있기 때문에 독신 여성이 사회 구성원으로 자리를 잡으려면 곱절의 노력이 든다”면서 “노후를 대비한 재테크, 인맥 관리, 직장 밖의 사회적 관계망 형성 등 다양한 형태로 끈을 맺어두려는 노력을 게을리 하지 않아야 자유롭되 외롭지 않고 풍성한 삶을 꾸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성희기자 summer@hk.co.kr

ⓒ 한국아이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아이닷컴은 한국온라인신문협회(www.kona.or.kr)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암브로시우스(340-397)는 "석녀(石女)들이여 행복할 지어다!"라고 하면서 처녀성을 옹호했다. 가톨릭교회는 공개적으로, 어머니 생활보다는 독신생활을 예찬했다. 성모 마리아 숭배? 모성 숭배 아니었다. 성모 마리아는 '아기를 낳고서도 처녀!'였다. 이 세상 그 어떤 어머니도 성모 마리아하고는 안 비슷하다.

"어머니는 천국에 이르기 가장 어려운 존재로 취급되었다. 처녀도 수녀도 성녀도 될 수 없었던 까닭에 여자는 어머니가 되었던 것이다."



어머니
이성희기자나 이거퍼온 나팔수(혹은 명미)야 좀 솔직해져라.
[결혼은 정말 평등하고 행복하게 살 수 있는 상대를 만날 때까지 유보해도 좋은 것 아니냐”] 가 아니라
[결혼은 독신을 팔아 내말잘듣고 애완견처럼 고분고분 말잘듣는 잘생기고 경제력능력있고 좀 멍청한 노예를 하나 고르는 기회이다] 라고 말이다.
돈 마니 벌어라. 그리고 팍삭 늙어서 돈을 싸준다해도 누구하나 처다볼 사람 없을때 알콜로 목을 홀짝이면서 밤을 지새우며 늙어가는게 독신녀들의 인생이지.
감히 자식있는 여자들의 행복을 맛보기나 하겠어?
ㅎㅎㅎㅎ
2006-01-23 08:36:08  


그러게
그나저나 결혼도 않하고 출산도 않하는 것들이 무슨 핑계로 군대는 왜 않간대? 군대나 다녀와라. 요 백여시들아~ 2006-01-23 08:54:40  


     

 
(펌) 결혼 안하겠다, 독신이 좋아[2]   나팔수 1 2006-01-22 1344
860 눈물나고 질긴 투쟁...   하이닉스 매그나칩 사 1 2006-01-22 904
859 [펌]작가인 성노동자 그리젤리디스 레알 추모   트러커 1 2006-01-21 1306
858 [펌]영국 성노동자 노조가 영국 민주노총에 가입하다   트러커 1 2006-01-21 1132
857 [펌]영국 성노동자 Rona의 기고문[2]   트러커 1 2006-01-21 1101
856 (펌) 불행한 결혼은 건강에 해롭다[2]   혁신 1 2006-01-21 1092
855 서울 시민의 훈훈한 정 감사 드립니다..   하이닉스 매그나칩 사 1 2006-01-21 907
854 의료기관의 영리법인 허용, 민간보험 도입은 시기상조   신현율 1 2006-01-20 932
853 이를 어찌할고 이 아픔을 어찌할꺼나.!!   하이닉스 매그나칩 사 1 2006-01-20 934
852 가정폭력이 남자에 의해서만 있는가?   펌쟁이 4 2006-01-20 1323
851 해도해도 너무 합니다.   권관택 1 2006-01-19 985
850 영상> 이원종 충북 도지사, 하이닉스 사태 적극 개입 의지 밝혀   하이닉스 매그나칩 사 1 2006-01-19 1010
849 밥벌이   ㅡㅡ; 3 2006-01-19 1115
848 성특법 되돌아보기[1]   복학생 2 2006-01-18 1015
847 상경노숙 투쟁 6일. 장기간 단식중 위독 병원 이송.!!   하이닉스 매그나칩 사 1 2006-01-18 845

  [1][2][3][4][5][6][7] 8 [9][10]..[65]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거제 징용상 설치안 ‘부결’한 조형물 심의위 판단을 환... 2023/11/30
‘제국의 위안부’ 식민지배 보상 요구는 국제법 위반이... 2023/11/02
유엔 제출 과거사 관련 정부 의견은 합리적, 정부 반대 ... 2023/10/22
반일동상은 반일 반미 선동 기지화. 위안부상 합법화 철... 2023/08/25
거제 징용상 설치 ‘저지’를 종북세력 척결의 계기로 삼... 2023/08/17
[운동단평] 한국 사회에서 점령군이 된 극렬 페미니즘 2023/11/11
가짜뉴스, 종교와 성으로 배타적 민족주의 분노 부른다 2023/04/28
페미니즘과 반일(反日) 관계에 대한 요약 2022/12/08
[페미종언] 페미들의 전성시대 그리고 그 후 2022/06/21
국수주의 광풍 앞에서 바이든이 온다고 해결되나 2022/05/02
 
 
주소 : 서울시 중랑구 상봉2동 84-29
문의 : TEL. (02)435-9042. FAX. (02)435-9043    후원계좌번호 : 우리은행 1002-629-307300 (예금주명 최덕효)
No copyright! Just copyleft.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