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HUMANRIGHTS | COMMUNITY | 한국인권뉴스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HOME > 커뮤니티 > 토론마당
기사제목 기사내용
성매매특별법의
개정 및 폐지에 앞장섭니다.
 
 
 
 


의료기관의 영리법인 허용, 민간보험 도입은 시기상조
신현율 2006-01-20 15:19:32   937

  공공의료비중 10%, 건강보험 보장성이 60%정도 밖에 안되는 이 시점에
의료기관 영리법인 허용과 민간보험확대 정책이 가시화되고 있다.
찬성론자들은 국민의 다양한 의료서비스 욕구를 충족하고 의료서비스의 질적 개선을
유도하기 위하여 도입이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우리나라의 의료현실은 지금 어떤가

  공공의료비중이 10%정도 밖에 안되는 상황에서 공공의료비중을 더욱더 확대하여야 함에도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영리의료법인 허용은 국가가 책임져야할 공공의료분야를 포기하는 것이고,
  민간보험도입도 공보험의 보장성을 저해시킬 우려가 크다고 본다.
고소득층의 선호나 일부병원 및 민간보험회사의 이윤을 위해 정부의 정책이 이루어져서는 안되며, 이렇게 될 경우, 의료계층간, 소득계층간 양극화현상은 심화될 것이며, 중하위 소득계층은 의료소외계층으로 남게될 것이다.  지금은 정부의 보건의료정책이 공공의료 확충 및 공보험의 보장성을 더욱더 확대 해나가야 할 시점이므로 영리법인 허용 및 민간보험도입은 공보험의 보장성이 80%이상까지 확대 실시 후 사회적 합의가 이루어진 다음 검토되어야 한다.  





     

 
862 나라를 망친건 노무현과 여성주의자[3]   두봉 1 2006-01-22 1139
861 (펌) 결혼 안하겠다, 독신이 좋아[2]   나팔수 1 2006-01-22 1348
860 눈물나고 질긴 투쟁...   하이닉스 매그나칩 사 1 2006-01-22 908
859 [펌]작가인 성노동자 그리젤리디스 레알 추모   트러커 1 2006-01-21 1312
858 [펌]영국 성노동자 노조가 영국 민주노총에 가입하다   트러커 1 2006-01-21 1136
857 [펌]영국 성노동자 Rona의 기고문[2]   트러커 1 2006-01-21 1109
856 (펌) 불행한 결혼은 건강에 해롭다[2]   혁신 1 2006-01-21 1097
855 서울 시민의 훈훈한 정 감사 드립니다..   하이닉스 매그나칩 사 1 2006-01-21 912
의료기관의 영리법인 허용, 민간보험 도입은 시기상조   신현율 1 2006-01-20 938
853 이를 어찌할고 이 아픔을 어찌할꺼나.!!   하이닉스 매그나칩 사 1 2006-01-20 939
852 가정폭력이 남자에 의해서만 있는가?   펌쟁이 4 2006-01-20 1328
851 해도해도 너무 합니다.   권관택 1 2006-01-19 990
850 영상> 이원종 충북 도지사, 하이닉스 사태 적극 개입 의지 밝혀   하이닉스 매그나칩 사 1 2006-01-19 1014
849 밥벌이   ㅡㅡ; 3 2006-01-19 1119
848 성특법 되돌아보기[1]   복학생 2 2006-01-18 1020

  [1][2][3][4][5][6][7] 8 [9][10]..[65]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반일·종북 지식소매상 압도하는 자유·민주 교육이 필요... 2024/03/05
과거사 탈피와 국제법상 상호주의로 대북관계에 조응하자 2024/01/11
정부는 일제하 전시기 징용 자료 공개로 적화 총선공작 ... 2023/12/21
거제 징용상 설치안 ‘부결’한 조형물 심의위 판단을 환... 2023/11/30
‘제국의 위안부’ 식민지배 보상 요구는 국제법 위반이... 2023/11/02
[운동단평] 한국 사회에서 점령군이 된 극렬 페미니즘 2023/11/11
가짜뉴스, 종교와 성으로 배타적 민족주의 분노 부른다 2023/04/28
페미니즘과 반일(反日) 관계에 대한 요약 2022/12/08
[페미종언] 페미들의 전성시대 그리고 그 후 2022/06/21
국수주의 광풍 앞에서 바이든이 온다고 해결되나 2022/05/02
 
 
주소 : 서울시 중랑구 상봉2동 84-29
문의 : TEL. (02)435-9042. FAX. (02)435-9043    후원계좌번호 : 우리은행 1002-629-307300 (예금주명 최덕효)
No copyright! Just copyleft.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