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HUMANRIGHTS | NEWS | 한국인권뉴스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HOME > 한국인권뉴스 > 논평
기사제목 기사내용
성매매특별법의
개정 및 폐지에 앞장섭니다.
 
 
 
 


일본은 쿠마라스와미 보고서 반론 공개하고 유엔에 제출해야 2020·09·02 22:52

반일동상진실규명공대위

[기자회견문]
일본 정부는 쿠마라스와미 보고서에 대한 반론을 공개하고 유엔에 제출해야합니다

1996년 3월, 일본 정부는 쿠마라스와미 보고서에 대해 “매우 부당하다” “무책임하고 예단으로 가득하다” “역사왜곡에 다름 아니다” “받아들일 여지가 전혀 없다”는 취지의 42페이지 반박문서를 유엔 인권위에 제출했다가 철회한 바 있습니다.

일본 정부의 철회 이유는 이미 1993년 고노담화까지 발표된 마당에 ‘반박’이 오히려 위안부 문제를 악화시킬 수 있다고 우려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그러나 이러한 신중함은 잘못된 결과를 가져왔습니다.

한국의 이른바 위안부 지원단체들이 자신의 권력을 유지하기 위한 방편으로 위안부 동상 대량 살포 등 역사왜곡 정치와 ‘(일본군 성노예 문제 해결을 위한)아시아연대회의’ 등 선동적인 반일 국제연대 사업을 치밀하게 전개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알려진 바와 같이 요시다 세이지가 1982년 아사히신문 인터뷰에서 밝힌 ‘위안부 강제연행’ 증언은 제주도 해당 지역 주민들의 증언을 청취한 결과 거짓임이 밝혀졌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거짓은 오늘날 한국과 유엔에까지 사실처럼 잘못 알려져 있습니다.

요시다 세이지의 거짓이 진실이므로, 거짓을 기반으로 한 이화여대 윤정옥 명예교수의 연구는 무효이며 따라서 위안부와 군수공장 정신대조차 구분하지 못한 채 윤정옥 등이 졸속으로 만든 정대협(정의연)은 해체되어 마땅합니다.  

요시다 세이지의 ‘강제연행설’이 허위로 판명되자 1996년 유엔보고서를 쓴 쿠마라스와미는 그의 증언이 여러 증언 중의 하나라며 보고서 철회를 거부하고 있으며, 다급해진 정의연 등 한국의 여성계는 ‘강제연행’이라는 프레임을 ‘일본군에 의한 조직적 성폭력에 초점을 맞추어야’ 한다고 애써 말을 바꾸고 있습니다.

그러나 민간의 취업사기와 약취 및 인신매매와 같은 일부 범죄 행위를, 점령지 여성들을 보호하기 위해 고안한 일제 공창제인 합법적 위안소의 상업매춘과 결부시켜 일반화하는 것은 지나치게 악의적인 해석입니다.

우리는 일본 정부와 일본 국민이 추진한 아시아여성기금 및 화해치유재단 활동에 대해 한국의 위안부 지원단체들이 자신의 지속적인 반일 사업을 위해 보상금 지급을 방해한 사례를 수차례 목격했습니다.

따라서 일본 정부는 지난 시기 철회된 쿠마라스와미 보고서 반박문을 공개하고 유엔에 제출해 위안부 문제에 대한 근본적인 해결책을 속히 강구해야 합니다. 그럴 때만이 양국민에게 역사를 왜곡하고 한일관계를 파탄으로 몰아가는 저들의 광기 어린 위안부 정치를 막아낼 수 있을 것입니다.

2020.9.2.

‘역사 제자리 찾기’ 직접행동 집단지성  
반 일 동 상 진 실 규 명 공 대 위

[한국인권뉴스]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열띤 네티즌들의 토론장
 
뉴욕주, 성노동 비범죄화 추진
하이닉스 매그나칩 사내 하청지회 서울본사 12층 사장실...
박근혜 "경동맥 잘린 것도 아닌데"
최루탄을 쓰는 게 낫지 않을까
 
자료마당
 
권순일이 끼친 해악: 최초의 ‘성인지 감수성’ 판결 / ...
OECD 38개국 포르노 정책 현황(2021)
징용 사기
[팩트] 징용노동자상 일본인 이미지 등에 대하여
 
한국인권뉴스 회원의 글
 
국회톡톡 성매매 비범죄화
문학에 나타난 매춘
장애인을 위한 성 자원봉사의 딜레마
“왜 우리를 가두었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