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HUMANRIGHTS | NEWS | 한국인권뉴스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HOME > 한국인권뉴스 > 논평
기사제목 기사내용
성매매특별법의
개정 및 폐지에 앞장섭니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의 미국에서 위안부상 참배를 규탄한다! 2021·09·23 13:41

한일갈등타파연대

[성명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미국에서의 위안부상 참배를 규탄한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이하 송영길)가 당직자들과 함께 19일 미국 버지니아 애난데일의 위안부 동상을 참배한 것은, 한국 정부의 위상을 추락시켜 국제 사회에서 고립을 스스로 자초한 망신스런 촌극으로 다음과 같은 문제가 엄중하게 제기된다.  

첫째, 송영길의 위안부상 참배는 문재인 대통령(이하 문재인)이 20일 유엔에서 “인류가 국경을 넘어 협력하는 것이야말로 위기 극복의 첫걸음”이라고 말한 사실과 극명하게 대립된다.
인류가 역사의 굴레에 묶여 있을 때 지난 제국주의의 참화를 겪었던 지구촌의 많은 국가들과 구성원들은 과거사라는 어두운 그림자로부터 벗어나지 못하며, 그 트라우마는 해당 국가와 끊임없는 외교 마찰을 불러온다.        

둘째, 송영길의 위안부상 참배는 국정의 책임자인 문재인의 ‘한일위안부 합의 인정’에 대한 하극상에 다름 아니다.  
문재인은 신년 기자회견에서 “2015년도에 한일 양국 정부 간에 위안부 문제에 대한 합의가 있었다. 한국 정부는 그 합의가 양국 정부 간의 공식적인 합의였다는 사실을 인정한다”고 말하며 한일 양국이 풀어야 할 외교적 현안들에 대해 여러 차원의 대화를 시사한 바 있다.

셋째, 송영길의 위안부상 참배는 화해치유재단을 통한 사죄와 보상 등 ‘한일위안부 합의 내용’을 모두 이행한 일본 정부의 입장과 정면으로 충돌한다.  
차기 총리로 유력한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후보는 18일 위안부 문제 해결의 열쇠를 일본이 아닌 한국 측이 쥐고 있다면서 “위안부 문제를 최종적, 불가역적으로 해결하고 두 나라가 국제회의 등에서 서로 비난하지 않기로”했다고 말하고 “(한국이) 이런 것조차 지키지 않으면 미래를 향해 무엇을 약속하더라도 미래가 열리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넷째, 송영길의 위안부상 참배는 위안부 문제가 국제적 관계라는 사실을 간과한 채 한일 간에 국한된 사안으로 몰아가려는 경향이 짙으며, 이는 관련국들과 일본의 외교적 관계를 배제한 국정 농단으로 귀결된다.
아시아-태평양전쟁 시기 위안부 문제와 관련된 국가는 필리핀, 한국, 대만, 네덜란드, 인도네시아, 중국, 북한, 버마, 말레이시아, 미크로네시아, 동티모르 등 11개국에 달한다. 따라서 일본 정부는 한일위안부 합의 이전인 1995년부터 아시아여성기금을 통해 이들 나라를 대상으로 사죄와 보상을 추진해왔다.  

다섯째, 송영길의 위안부상 참배를 계기로, 우리는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일본 정부의 노력이 식민지와 피침략국이라는 상이한 국제법적 지위에도 불구하고 해당 국가들에 엄연히 존재한(했던) 구 일본군 위안부들의 피해 진술에 기반해 있음을 알아야 한다.
즉 조선인 출신 위안부들에 대한 정대협(정의연)의 의혹 가득한 정치적 접근과는 별개로, 다수의 관련 국가들에서는 위안부 문제와 관련하여 스마랑 강간 사건 등 일본군에 의한 성폭력 피해 사례가 다수 보고되고 있다.

  사실 반일동상을 어루만지거나 그 앞에 절을 올리는 기이한 행위는 비단 송영길 뿐만이 아니라, 대선후보로 일컬어지는 홍준표, 이재명, 유승민, 이낙연, 추미애, 안철수, 하태경, 정세균, 심상정 등 다수 정치인들이 상투적으로 벌이는 내수용 정치 퍼포먼스라고 할 수 있다.
그럼에도 송영길을 문제 삼는 것은 여당 대표가 해외에 나가서까지 반일동상을 참배해 대일 외교는 물론 이와 직결된 대미 외교를 교란시키고 있기 때문이다.  

  한일갈등타파연대는 차기 대선을 앞두고 여야가 경쟁적으로 벌이는 ‘반일감정’몰이 선전선동을 우려한다.
저들의 기만적이고 탐욕스런 득표 전술로 말미암아 한국민들이 역사적 실체로부터 멀어지고 외교는 나락으로 떨어져 대한민국이 존망의 기로에 서있음은 참으로 개탄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우리는 반일동상에 기댄 한국 정치인들의 국수주의적 샤머니즘을 규탄하면서, 저들을 감시하고 견제해야 할 국민들의 집단지성을 키워나가는 일에 쉼없이 매진할 것이다.  

2021.9.22.

한일갈등타파연대
http://historicaltruth.net/            

[한국인권뉴스]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열띤 네티즌들의 토론장
 
뉴욕주, 성노동 비범죄화 추진
하이닉스 매그나칩 사내 하청지회 서울본사 12층 사장실...
박근혜 "경동맥 잘린 것도 아닌데"
최루탄을 쓰는 게 낫지 않을까
 
자료마당
 
권순일이 끼친 해악: 최초의 ‘성인지 감수성’ 판결 / ...
OECD 38개국 포르노 정책 현황(2021)
징용 사기
[팩트] 징용노동자상 일본인 이미지 등에 대하여
 
한국인권뉴스 회원의 글
 
국회톡톡 성매매 비범죄화
문학에 나타난 매춘
장애인을 위한 성 자원봉사의 딜레마
“왜 우리를 가두었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