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HUMANRIGHTS | NEWS | 한국인권뉴스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HOME > 한국인권뉴스 > 사설.칼럼
기사제목 기사내용
성매매특별법의
개정 및 폐지에 앞장섭니다.
 
 
 
 


2차 대전과 성性전쟁, 위안부 담론은 반일·여성정치의 매개 2021·09·10 16:43

최덕효(인권뉴스 대표)

[인권칼럼]
  전쟁의 후과는 혹독하다. 2차 세계대전의 경우 교전국 사이에서 발생한 사망자는 총 약 7천3백만 명에 달했으며 그 중 67%가 민간인이었다.

그리고 연합국과 추축국 사이의 적개심은 자연스레 복수혈전으로서의 성性전쟁(강간)을 동반했다. 전시 강간을 줄이기 위한 노력에서는 아이러니하게도 추축국이었던 독일과 일본 앞섰다.

  독일의 경우 발터 폰 브라우히치 독일 국방군 육군 최고사령관은 독일군의 현지 여성들에 대한 강간 등으로 인한 전력 약화를 방지하기 위해 “모든 젊은 군인의 (매춘업소) 주간 방문은 그들 사이의 ‘성적 과잉’을 방지하기 위해 의무적으로 간주되어야”한다고 말했다.

독일군은 220만명 규모였으며, 점령지 유럽에는 군사용 매춘업소가 약 500개 있었다.

  일본 육군에서 위안소 추진한 파견군 참모부장 오카무라 야스지 대장은 ‘위안부단을 병참의 일 분대’로 간주해 언급했다. “나는 부끄럽지만 위안부안 창설자이다. 쇼와 7년(1932년) 상하이 사변 때 두세 건의 강간죄가 발생하였기에.. 나가사키현 지사에게 요청하여 위안부단을 불렀고, 그 후 전혀 강간이 일어나지 않았음을 기뻐하였다.”

1942년 육군성 은상과장의 보고에 의하면 위안소는 총 400개소로 나온다. 일본군은 250~300만명 규모였다.

  한편, 연합국의 대표 주자인 미국의 경우 전시 초기에 군사용 매춘업소를 구상했으나 기독교인들의 반매춘 여론을 고려해 철회하고, 군인들 개개인의 판단에 맡겼다.

          

책 『Taken by Force』(노던 켄터키大, 2007년)에 따르면 공식 신고된 서방 연합군 강간 사건만 약 1만1천회였으나, 2015년 『군인들이 왔을 때』 제목으로 출간된 미리암 게브하르트 교수의 연구에 의하면 약 86만명의 독일 여성들이 서방 연합군에 의해 강간당한 것으로 되어 있다.

  종전 후 전시 매춘여성들은 종종 적에 부역했다는 혐의에 직면했다. 나치 독일의 괴뢰정권이었던 비시 프랑스(Vichy France) 치하에서 독일군을 상대했던 여성들은 강제 삭발당하고 발가벗기는 등 대중들 앞에서 온갖 조리돌림을 당했다.(사진▲)

한편 연합군 치하에서 생존해야 했던 독일인 매춘여성들 또한 자국의 강간당한 여성들로 인해 매도당하고 숨죽여 살아야 했다.  

  아시아-태평양전쟁에서 일본인 매춘여성들은 위안소에서의 삶에 대해 일언반구하지 않았다. 전체 위안부의 40%(조선인 20%)에 달했던 그녀들은 공창제라는 합법적인 상업매춘 제도 아래에서 일본제국 군인들과 생사를 함께한 것에 대해 묵묵하게 받아들였고 일본 사회 역시 문제 삼지 않았다.

한편, 한국에서 위안부 담론은 ‘강제연행’ 당한 피해자로 간주되어 반일·여성정치의 결정적인 매개로 작동하고 있다.

  베트남전쟁이 끝난 후 베트남 정부는 매춘여성들에 대해 처벌의 일환으로 ‘재교육 캠프’에서 직업교육을 받게 했다.

베트남은 국영 경제에서 벗어나 자유시장 체제로 이어지는 프로그램(doi moi)을 채택했으며, 매춘의 주요 원인인 빈곤 타파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베트남은 1950년에서 1975년 사이 프랑스와 미국과의 전쟁으로 인해 140만 명의 과부가 존재한다.

(사진▼) 일제하 전시기 위안부 동상과 노무노동자 동상을 참배하고 있는 한국의 주요 정치인들

[한국인권뉴스]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열띤 네티즌들의 토론장
 
뉴욕주, 성노동 비범죄화 추진
하이닉스 매그나칩 사내 하청지회 서울본사 12층 사장실...
박근혜 "경동맥 잘린 것도 아닌데"
최루탄을 쓰는 게 낫지 않을까
 
자료마당
 
권순일이 끼친 해악: 최초의 ‘성인지 감수성’ 판결 / ...
OECD 38개국 포르노 정책 현황(2021)
징용 사기
[팩트] 징용노동자상 일본인 이미지 등에 대하여
 
한국인권뉴스 회원의 글
 
국회톡톡 성매매 비범죄화
문학에 나타난 매춘
장애인을 위한 성 자원봉사의 딜레마
“왜 우리를 가두었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