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HUMANRIGHTS | NEWS | 한국인권뉴스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HOME > 한국인권뉴스 > 사설.칼럼
기사제목 기사내용
성매매특별법의
개정 및 폐지에 앞장섭니다.
 
 
 
 


[페미종언] 페미들의 전성시대 그리고 그 후 2022·06·21 18:07

최덕효(인권뉴스 대표)

페미(Femi)가 강세일 수밖에 없는 이유

1. 모든 인간은 모성에 취약하다

2. 대다수 기혼남은 부인에 꼼짝 못한다

3. 딸바보남은 딸래미에 껌벅 죽는다

4. 마케팅은 위 3가지(가족)를 표적으로 삼는다

5. 위 4가지로부터 자유로운 인간은 매우 드물다

6. 화이트 페미는 위 5가지에서 성권력을 노린다

7. 정치권력은 위 6가지에서 표심을 확보한다


페미(Femi)가 결국 패퇴될 수밖에 없는 이유

1. 모성은 부성과 공존할 때 균형을 이룬다

2. 부인에 집중된 가내 권력은 가족을 해체한다      

3. 딸바보남 현상은 아들들의 반란을 부른다

4. 마케팅은 소비 중독을 반려자로 만든다

5. 위 4가지로 한계에 직면한 인간이 다수가 된다

6. 화이트 페미의 입지가 현저하게 축소된다

7. 정치권력은 변화된 6가지에서 표심을 추구한다

[한국인권뉴스]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열띤 네티즌들의 토론장
 
뉴욕주, 성노동 비범죄화 추진
하이닉스 매그나칩 사내 하청지회 서울본사 12층 사장실...
박근혜 "경동맥 잘린 것도 아닌데"
최루탄을 쓰는 게 낫지 않을까
 
자료마당
 
OECD 회원국 38개국의 ‘1인당 GDP와 성 자유 지수...
OECD 회원국 38개국의 ‘1인당 GDP와 성 자유 지수...
OECD 38개국 성노동/매춘 정책(2022)
권순일이 끼친 해악: 최초의 ‘성인지 감수성’ 판결 / ...
 
한국인권뉴스 회원의 글
 
국회톡톡 성매매 비범죄화
문학에 나타난 매춘
장애인을 위한 성 자원봉사의 딜레마
“왜 우리를 가두었나?”